• UPDATE : 2018.12.10 월 18:07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포토in
평화의 바람 노래에 실어11일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 ‘북녘소리 초청 공연’

김광숙 명창 서도소리, 평양통일예술단의 북한 민요ㆍ춤 등

8ㆍ15 광복 73돌을 기념하고 한반도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평화의 울림이 전통 공연으로 펼쳐진다.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광복 73돌을 맞아 토요상설공연 특별기획 ‘북녘소리 초청공연’을 오는 11일 오후 3시 서석당에서 개최한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이번 공연은 한 민족이지만 분단의 아픔으로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북한의 민요와 민속 춤을 선보인다. 평안도와 황해도 지역에서 전승되어 온 ‘서도소리’ 명인 김광숙(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보유자)과, 북한에서 공연예술가로 활동하던 여성들이 주축이 되어 창립된 평양통일예술단(대표 방분옥)의 특별한 무대가 펼쳐진다.

첫 무대로 조선후기 평안도 지역민의 삶과 애환이 스며있는 곡 ‘수심가’를 김광숙 명창 특유의 청아한 음색으로 공연하고, 이어 ‘놀량’, ‘몽금포타령ㆍ개성난봉가ㆍ연평도난봉가ㆍ풍구타령’을 김광숙 명창과 서도소리 이수자들이 함께한다.

서도소리는 평안도와 황해도의 민요와 선소리(立唱), 시창(詩唱), 잡가(雜歌) 모두를 일컫는 소리로, 예로부터 대륙과 인접한 거친 풍토에서 북방 이민족과 함께 겨루며 굳세게 살아온 조상들의 삶과 애환이 스며있는 민요이다. 현재 북한에서는 사라지고 오히려 우리나라에서 보존ㆍ전승되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는 서도소리 특유의 곡조와 창법을 감상할 수 있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두 번째 무대는 평양통일예술단이 남한에도 널리 알려진 북한 가요 ‘반갑습니다ㆍ휘파람’ 과 북한의 민속춤 ‘목동과 처녀ㆍ쟁강춤 ’등을 선보인다.

방분옥 평양통일예술단 대표는 “한반도 통일을 대비하여 남과 북의 예술교류와 통합의 디딤돌이 되기 위해 활발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고 전하며 “이번 공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보유자 김광숙 명창은 서도소리 보존회 이사장과 국립국악원 민속악 단원 및 악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중앙대학교와 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이날 공연은 김광숙 명창과 박수영, 전효정, 윤세라, 박기옥, 이정훈, 김준식이 출연한다.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문화재단 제공


단원 전원이 탈북 여성들로 구성된 평양통일예술단은 북한에서 예술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예술선전대원으로 활동하던 성악 예술인 방분옥 대표와 북한 최고의 엘리트 무용인을 양성하는 평양 음악 무용대학에서 10년 동안 무용을 전공한 조예은 단장이 주축이 되어 창립됐다.

안성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전문 공연예술단체이자 사회적 기업으로 지난 2007년 창립된 이후 1,700회 이상 활발한 공연을 펼치고 있다. 이날 공연은 방분옥, 조예은, 조은혜, 조수민, 신향미, 허금주가 출연한다.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의 관람은 무료이며,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오는 18일 토요상설공연은 ‘우리 소리와 놀이를 찾는 예술단 노롬노리’를 초청하여 ‘농부야~ 김매러 가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