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119구급대, 7.6분마다 출동
광주 119구급대, 7.6분마다 출동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8.07.10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3만4228건 구급출동…지난해보다 8.2% 증가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가 올해 상반기 광주 지역에서 발생한 구급활동현황을 분석한 결과 3만4228건 출동해 2만4254명을 이송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19건(8.2%) 증가한 수치다.

하루 평균 출동건수는 189.1건(전년 173.5건)으로 7.6분마다 출동한 것으로 분석됐다.

구급 유형별로는 질병이 1만5468명(63.8%)로 가장 많았으며, 사고 부상(추락, 낙상 등) 5232명(21.6%), 교통사고 2720명(11.2%), 기타 834명(3.4%) 순이었다.

장소별로는 가정 1만4267명(58.8%), 도로 3550명(14.6%), 상업시설 1234명(5.1%) 등이었다.

연령층은 61세 이상이 9737명(40.1%)으로 가장 많았으며, 60세 이하 4472명(18.4%), 50세 이하 3149명(13.0%) 순으로 고령자일수록 119구급대를 이용하는 빈도수가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