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21:36

광주in

HOME 교육·인권 민권
구례자연드림파크, 앞에서는 '상생' 뒤에서는 '보복 인사'구례민주단체, "노동자 충북 괴산 발령 철회" 촉구 기자회견

부당 인사 철회까지 서명운동 등 전개... 노사갈등 해소 위원회 구성 제안

노동자에 대한 괴산발령조치는 지역과의 상생이 아닙니다. 청년이 돌아오는 구례는 노동존중부터 시작합니다.”

최근 구례자연드림파크가 노동조합 소속 노동자를 충북 괴산으로 인사발령하자 노조와 구례민주단체들이 철회를 촉구하면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구례자연드림파크 노동조합과 구례농민회, 구례여성농민회, 전교조, 축협, 민주노총 건설노조, 사회보험노조,, 전공노, 학교비정규직 구례지회 등으로 짜여진 구례민주연합(상임대표 정영이)은 7일 오전 구례군 용방면 구례자연드림파크 식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 쪽의 노동자 원거리 부당 발령을 규탄했다. (아래 기자회견문 전문 참조)

구례민주단체연합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동존중’을 중요하게 여겼던 아이쿱이 노동조합과 구례자연드림파크가 상생을 통해 더 나은 일터를 만들 것이라는 기대가 처참히 짓밟혔다"고 최근 빚어진 노동자 원거리 보복성 인사 발령에 반발했다.

구례농민회, 전교조, 학교비정규직, 건설노조, 축협노조 등으로 구성된 구례민주단체연합(상임대표 정영이)이 7일 구례자연드림파크 식당 앞에서 "노조원에 대한 괴산 발령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구례민주단체연합 제공


이들은 " △비상식적인 괴산발령 즉각 철회 △‘구례군-구례민주단체연합-구례자연드림파크-노동조합’의 노사 갈등 해소를 위한 위원회 구성 △구례자연드림파크는 노동자-생산자-조합원이 수평적인 관계 속에서 민주적으로 운영 △구례자연드림파크는 질좋은 일자리 창출 약속 이행 등"을 촉구했다.

구례민주연합은 "작년 7월 구례자연드림파크는 노조가 결성된 후 노동자들을 범죄자로 덧씌워 징계와 고소 고발을 했으나 모두 혐의가 없었다"면서 "더구나 노조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아웃소싱 등을 일삼았다"고 반노조 행태를 지적했다.

공공운수노조 광주전남지부 구례자연드림마크지회(지회장 문석호)와 구례민주연합에 따르면 구례자연드림파크는 지난해 11월 주주총회를 열고 전문성과 효율성을 명분으로 청소, 영화관과 체험업무, 식당.카페, 비어락하우스 등을 외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 쪽은 또 이에 반발한 청소노동자 2명에게 지난 2월11일부터 현재까지 무급휴직 발령을, 식당, 비어락하우스 노동자 5명에게는 지난 3월부터 대기발령을 각각 내렸다.

이에 대해 구례민주단체연합은 기자회견에서 "협동조합의 가치를 공유하는 구례자연드림파크의 현실이라는 사실에 구례군민들은 상실감을 감출 수 없다"며 "청년이 돌아오는 구례. 5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이곳. 최저임금보다 더 많은 임금을 주는 좋은 일자리라고 떵떵거리지만 구례군민들은 작년 7월부터 매일같이 눈물을 쏟아야만 했다"고 반노동자적 경영을 비판했다.

이어 "지난 4월 20일, 구례자연드림파크의 노사문제를 대화로, 평화롭게 해결하기 위해 아이쿱이 나서고, 노동조합의 상급단체가 나서 1개월간 상호비방을 중단하고, 대기발령과 무급휴직을 중단하기로 했으나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는 것.

또 "사 쪽은 대기발령중인 조합원들에게 수차례 괴산발령을 보내겠다고 협박한데 이어 최근에는 구례에 터를 잡고 사는 5명의 대기발령자를 왕복 6시간, 500km 떨어진 충북 괴산 냉동창고로 발령했다"며 "해고 통지나 마찬가지"라고 규탄했다.

ⓒ구례민주단체연합 제공


이에 대해 구례자연드림파크(오가닉클러스터)는 지난 5일 "충북 괴산군과 맺은 투자약속 이행 등을 위해 2018년 정기주주총회에서 법인명과 주 사무소를 괴산으로 옮겼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끝으로 구례민주단체연합은 "구례자연드림파크의 진짜 현실을 알리고 일방적으로 통보한노동자 5명의 괴산발령이 철회될 수 있도록 서명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문 [전문]

지난 2014년 우리나라의 최대 소비자협동조합인 아이쿱이 구례에 농공단지를 만든다고 하니 구례군민은 기대반 걱정반이었다.

모든 군의 실정이 그렇듯, 구례에도 유입되는 인구보다 외부로 빠져나가는 인구가 더 많고, 고령화로 젊은이 들을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아이쿱이 구례에 터를 잡고, 생산 공장을 만들고, 여가시설을 만들어서 일자리를 창출하여 ‘청년이 돌아오는 구례’를 만들겠다는 약속이 우리 군민들에게는 너무나 반가운 얘기였다.

아이쿱 소비자협동조합의 유기농, 친환경 제품을 구례에서 만들고, 많은 사람들이 구례로 오는 일은 구례군민에게 행복한 일이었다.

우리의 반가움과 행복이 지금 이곳에서 무너져버렸다. 평화로운 이곳에서 ‘윤리적 소비’라는 이름으로 감춰져있던 노동자들이 스스로 목소리를 냈다.

‘노동존중’을 중요하게 여겼던 아이쿱이 만든 곳이었기에, 당연히 노동조합과의 대화 속에서 모든 일이 잘 풀릴 것이라고 우리는 생각했다.

노동조합과 구례자연드림파크가 상생을 통해 더 나은 일터를 만들고, 그로 인해 더 나은 구례자연드림파크를 만들 것이라는 기대를 했다. 하지만 그 기대는 처참히도 밟혀버렸다.

작년 7월이었다. 노동자들이 스스로 헌법에 보장된 노동3권으로 실현하기 위해 노동조합을 결성했다. ‘협동조합 안에서 웬 노동조합인가’하는 고정관념때문이었을까.

노동조합에 대한 혐오, 그로 인한 탄압은 상상이상이었다. 노조를 만들자 마자, 사용자는 황당하게도 노동자들에게 범죄자라는 낙인을 찍었다. 노동자들이 비도덕적이고, 비윤리적으로 회사의 물품을 횡령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징계하기 시작했다. 모든 징계는 행정관청으로부터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다. 사용자는 멈추지 않고 고소고발을 했다. 경찰도, 검찰도 모두 혐의없다고 판결을 내려줬다.

그럼에도 노동자들에게는 끊임없이 범죄자라는 이름을 덧붙혔다. 생협의 25만 소비자조합원들에게, 구례군민들에게 노동자들이 범죄자라고 알렸다.

어디 그뿐인가. 버젓이 노동조합이 있음에도 노동조합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아웃소싱을 시행했다.

구례자연드림파크 단지를 관리를 했던 ‘오가닉클러스터’는 지난 11월 임시주주총회를 열었다. 전문성 부족과 서비스 질이 저하된다는 이유로 전문성을 갖춘 업체에게 사업을 넘기겠다고 밝혔다.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됐다. 미화업무는 서울에 있는 청소용역업체로, 영화관과 체험업무는 ‘여행업’을 전문으로 하는 사회적기업에게, 식당/카페, 비어락하우스 등은 2018년 2월에 새로 설립한 사업자협동조합으로 넘겨졌다. 세 기업모두 경영진이 밝힌 전문성, 효율성을 목적으로 한 위탁에 적합하다고 보여지지 않음에도 말이다.

노동조합의 조합원들은 이에 반발했다. 그리고 교섭을 통해 항의를 했음에도 사용자의 고유권한이기 때문에 노동조합에게 얘기해줄 이유가 없다는 황당한 이야기만 들었다. 그리곤 이에 동의하지 않은 노동자들에게는 가혹한 처사가 이어졌다.

조합원인 청소노동자 2명에게는 2월 11일부터 현재까지 무급휴직 발령을 명했다. 식당, 비어락하우스에서 일했던 노동조합 간부, 조합원 5명에게는 지난 3월부터 대기발령을 명했다.

이것이 협동조합의 가치를 공유하는 구례자연드림파크의 현실이라는 사실에 구례군민들은 상실감을 감출 수 없다.

청년이 돌아오는 구례. 5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이곳. 최저임금보다 더 많은 임금을 주는 좋은 일자리라고 떵떵거리는 이곳. 하지만 노동자들은, 구례군민들은 작년 7월부터 매일같이 눈물을 쏟아야만 했다. 이제는 그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

지난 4월 20일, 구례자연드림파크의 노사문제를 대화로, 평화롭게 해결하고자 아이쿱이 나서고, 노동조합의 상급단체가 나섰다. 그리고 1개월간 상호비방을 중단하고, 대기발령과 무급휴직을 중단하기로 했다. 그리고 대화를 했다.

하지만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노동자들은 여전히 대기발령상태였고, 여전히 곳곳에는 노동조합을 비방하는 내용들이 돌아다녔다. 또한 대기발령중인 조합원들에게 수차례 괴산발령을 보내겠다고 이야기를 했다.

아무런 결실도 얻지 못하고 1개월간의 대화는 끝났다. 대화가 끝나자마자 괴산발령에 대한 협박은 도를 넘어섰다.

급기야 5명의 대기발령자를 충북 괴산 냉동창고로의 발령을 명했다. 구례에 터를 잡고, 구례에서 가족과 살고 있는 노동자들에게 말이다. 구례에서 충북괴산은 왕복 6시간, 500km나 떨어진 머나먼 곳이다.

이는 명백한 구례군민의 삶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것이다. 이곳의 역사상 노동자를 해고한 적이 없다고 한다. 그 고귀한 역사를 훼손하지 않은 유일한 방법이 무엇이겠는가.

그래서 노동자들이 뻔히 갈 수 없다는 사실을 이용해서, 스스로 이곳을 떠날 수 있게 괴산발령 통보를 한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이는 명백한 해고통보와 다르지 않다.

또한 구례자연드림파크(오가닉클러스터)는 지난 6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괴산군과 맺은 투자약속 이행 등을 위해 2018년 정기주주총회에서 법인명과 주 사무소를 괴산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이는 매우 위험하다. 언제든지 괴산군과 체결한 투자약속으로 인해, 조합원 5명에게 행했던 괴산발령과 같이 구례군민을 버리거나 구례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언제든 괴산자연드림파크의 활성화에 이용할 것이라는 우려가 든다.

구례민주단체연합은 이러한 구례지역 내 노동조합, 사회단체, 정당, 농민회, 여성단체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역민들에게 좋은 이미지로 덧씌워진 이곳 구례자연드림파크의 진짜 현실을 알리고, 구례자연드림파크가 일방적으로 통보한 군민을 내쫓는 괴산발령이 철회될 수 있도록 서명운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는 요구한다.

하나, 구례군민을 내쫓는 비상식적인 괴산발령을 즉각 철회하라!

하나, ‘구례군-구례민주단체연합-구례자연드림파크-노동조합’이 구례자연드림파크의 노사 갈등관계 해소를 위한 위원회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

하나, 구례자연드림파크는 노동자-생산자-조합원이 수평적인 관계 속에서 민주적으로 운영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 구례자연드림파크는 지역과 상생, 청년이 돌아오는 구례, 질좋은 일자리 창출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2018년 6월 7일

구례민주단체연합

박인배 기자  namubug@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