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해양조, CJ프레시웨이와 ‘보해맛술’ 만든다
보해양조, CJ프레시웨이와 ‘보해맛술’ 만든다
  • 광주in
  • 승인 2018.05.1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리용 소스 이어 두 번째… 쌀 함량 타사보다 두 배 높아 감칠맛 뛰어나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가 국내산 쌀 100%를 넣어 만든 ‘보해맛술’을 새롭게 출시한다. 지난 2월 요리용 맛소스 ‘매향’을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던 보해는 CJ프레시웨이와 두 번째 제품을 내놓으면서 협력을 강화해 간다는 계획이다.

보해는 일반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요리할 때 쓸 수 있는 500ml 용량의 보해맛술을 16일 새롭게 내놨다. 500ml보해맛술은 가정용으로 900ml용량도 이달 중 추가로 선보인다. 식당에서 쓸 수 있는 대용량 제품은 1.5L와 1.8L 제품이 출시돼 있다.
 


보해맛술은 국내산 쌀 100%를 사용해 만들었으며, 쌀 함량도 15.48%로 경쟁사 제품(8.8%)보다 두 배 가량 높다. 맛술은 쌀 함량이 높을수록 아미노산과 포도당이 많아 감칠맛이 좋고 잡냄새 제거에 탁월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해맛술은 알코올 도수가 14도로 기존 출시했던 매향(1도 미만)보다 높아 제육볶음이나 갈치조림 등 육류 및 생선 요리시 잡내 제거에 유용하다. 매향은 알코올이 거의 없지만 산미가 강해 신맛이 필요한 요리에 사용된다. 열을 가하지 않은 비빔국수나 회무침 등 요리에 양념장을 만들 때 쓸 수 있다.

보해양조는 CJ그룹의 단체급식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와 손잡고 ‘보해맛술’과 ‘매향’을 출시하면서 연간 300억 원 규모의 맛술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보해 관계자는 “보해맛술은 수입산 쌀로 만든 경쟁사 제품과 달리 국내산 쌀 100%로 만들고 쌀 함량은 높이면서도 가격은 10%가량 낮춘 게 특징이다”며 “지난 1950년부터 광주·전남 대표 주류기업으로써 보해양조가 쌓은 기술을 바탕으로 맛과 가성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제품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