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17:02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문화in 문화인
전통문화관, 생명의 작가 국중효를 만나다.20일 전통문화관 일요상설공연 ‘얼씨구 입하일세’ 셋째판

주머니 만들기 체험, 국윤미술관 초청 이야기마당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오는 20일(일) 5월 일요상설공연 ‘얼씨구~~ 입하일세’의 셋째 판으로 주머니 만들기 체험과 국윤미술관 초청 이야기마당을 연다.

국중효 광주전통문화관장.

오후 2시 솟을대문에서 진행되는 주머니에 글씨와 그림을 그리는 공예놀이 체험은, 주머니에 체험자가 좋아하는 문구나 전통문양을 좋아하는 색깔로 표현하여 아이들의 창의성을 높여주는 공예놀이를 아이와 부모, 연인,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솟을대문 한편에서는 널뛰기, 제기차기, 버나돌리기, 사방치기, 윷놀이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오후 3시에는 서석당에서 ‘생명의 작가’ 국중효 작가와 도란도란 재미나게 미술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준비했다. 이날 작가와의 대화시간에는 국중효 작가와 곽규호 전통문화관 기획운영팀장이 함께하여 ‘국중효의 예술세계’와 ‘국윤미술관 개관 10주년 기념 주제기획전’ 등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눈다.

1부는 2009년 한국대표작가미술전람회에 초대된 ‘文안-文밖 사람들’과 2012년 ‘정년퇴임 기념전시회’, 2015년 ‘생명의 순환전’ 등에 선보인 고향 마을 풍경과 운주사 석불, 배꽃과 복숭아밭에서 일하고 있는 아낙네, 지리산 산동마을 산수유 등 작가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그림 자료와 함께 이야기 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2부에서는 다양한 테마 기획전을 비롯하여 초대전, 그룹전과 국제교류전 및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해온 국윤미술관의 10년에 대하여 말하며, 특히 현재 진행 중인 개관 10주년 기념 주제기획전과 앞으로 국윤미술관이 계획한 사업과 나아갈 방향 등을 이야기한다.

국중효 작가는 조선대 미술교육과와 중앙대 예술대학원 회화과를 졸업하고 16회의 개인전과 500여회의 초대전에 참여했으며, 1979년 제2회 ‘전매대상전’ 대상, 1998년 ‘전남도문화상’, 2012년 ‘대한민국옥조근조훈장’을 수상했다. 현재는 목포대학교 명예교수와 국윤미술관 관장으로 활동 중이다.

이날 공연은 국악실내악단 ‘련’이 함께 해 ‘아름다운 련’과 ‘호접몽’을 연주하고 ‘새타령’을 노래한다.

한편, 오는 27일 일요상설공연의 5월 넷째 판은 국악계 영재 박병재의 대금산조와 김경헌의 판소리 무대, 그리고 아프리카 타악그룹 초청 악기놀이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