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6:14

광주in

HOME 문화·미디어 문화in 문화인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배우 5.18기념식 사회자 맡아

1980년 5월, 이철수의 의문사 이후로 시간이 멈춰있는 엄마 명희(김부선 분)를 이해할 수 없었던 딸 희수(김꽃비 분)가 잊힌 진실을 마주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드라마 <임을 위한 행진곡>에서 열연을 보여준 배우 김꽃비와 김채희가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추모공연 사회자로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오는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 묘지에서 개최된다.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 주인공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채희(왼쪽)과 김꽃비가 오는 18일 38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추모공연 사회를 맡는다. ⓒ무당벌레필름 제공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추진되며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길 계획이다.

이번 기념식에는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고 위르겐 힌츠페터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와 고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하여 자연스러운 만남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에서 희수 역으로 뭉클한 감동을 안겨주는 배우 김꽃비와 과거 명희 역으로 애틋한 로맨스부터 절절한 모성애까지 소화해낸 신예 김채희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을 통해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게 된 만큼 많은 이들이 과거를 잊지 않고 기억해주길 바라는 마음에 이번 기념식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전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여하며 뜻을 함께하는 영화 <임을 위한 행진곡>은 16일 개봉해 관객들에게 묵직한 감동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조현옥 편집위원  604338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옥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