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7 금 16:14

광주in

HOME 교육·인권 광주.전남교육청
광주 학생들, 주먹밥 급식으로 5.18정신 배운다212개 학교, 18일 급식에 주먹밥 제공... 나눔의 공동체 정신 함양

광주시교육청이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5월 광주, 역사교육’의 일환으로 대다수의 학교에서 주먹밥 급식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주먹밥 급식 행사에 참여하는 학교는 전체 317개 학교 중 212개 학교로 지난해보다 89개 학교가 늘었다. 특히 초등학교는 154개교 중 86%에 해당하는 132개교가 행사에 참여하게 된다.

지난해 5월 18일 광주 샛벌초교 학생들이 주먹밥을 먹고 있는 모습. ⓒ광주시교육청 제공


일부학교에서는 자율활동 시간을 활용해 ‘주먹밥 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아침 등굣길에 학부모들이 직접 나와 ‘주먹밥 나눔’ 행사를 펼치는 등 광주시내 곳곳의 학교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된다.

시교육청도 매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엔 구내식당 메뉴로 주먹밥을 제공해 광주의 오월, 민주주의를 향한 나눔 정신을 계승하는 분위기를 조성해 오고 있다.

시교육청 김성남 체육복지건강과장은 “학교현장의 이런 노력들을 통해 1980년 5월,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남녀노소없이 모두가 주먹밥을 건네며 나눔공동체를 실천했던 5‧18정신을 우리학생들이 조금이나마 배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